벤투호, 3월 월드컵 예선도 '깜깜'…6월에 4경기 몰아치기?

벤투호, 3월 월드컵 예선도 '깜깜'…6월에 4경기 몰아치기?

벤투호, 3월 월드컵 예선도 '깜깜'…6월에 4경기 몰아치기?

벤투호, 3월 월드컵 예선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일정이 파행을 거듭하는 가운데 3월에도 경기가 제대로 치러지기 어렵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9월부터는 월드컵 최종예선에 들어가야 하는 상황에서 한국 축구대표팀은 자칫 6월에 월드컵 2차 예선 4경기를 몰아서 치러야 하는 부담을 떠안을 수도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2승 2무·승점 8·골 득실+10)은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H조에서 투르크메니스탄(3승 2패·승점 9·골 득실+3), 레바논(2승 2무 1패·승점 8·골 득실+2), 북한(2승 2무 1패·승점 8·골 득실+1), 스리랑카(5패·승점 0·골 득실-16)와 경쟁하고 있다.

다른 팀들보다 한 경기를 덜 치른 벤투호는 투르크메니스탄에 이어 조 2위다. 레바논, 북한과는 승점이 같지만 골 득실에서 앞선 상황이다.

벤투호는 2019년 11월 레바논과 원정 경기(0-0 무) 이후 경기를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의 여파로 월드컵 2차 예선 경기를 치르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3월에 예정됐던 경기들이 10월과 11월로 미뤄졌지만 이 역시 무산됐고, 결국 2020년에는 월드컵 2차 예선 경기를 치르지 못했다.

결국 FIFA는 오는 3월과 6월에 월드컵 2차 예선 일정을 모두 마친다는 계획을 세웠지만 최근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의 재확산이 거세져 실현 가능에서 의문 부호가 붙고 있다.

FIFA는 지난해 10월과 11월 A매치를 치르지 못하자 올해 6월과 내년 1월에 A매치 2경기씩을 재배정했다.

이에 따라 오는 3월 22~30일까지 두 차례 A매치 데이, 5월 31일~6월 15일까지 4차례 A매치 데이가 마련됐다.

6월에 2차 예선 일정을 모두 끝내면 9월부터 내년 3월까지 최종예선을 치른 뒤 4월에 카타르 월드컵 조추첨 행사를 치른다는 게 FIFA의 계획이다.

벤투호, 3월 월드컵 예선도

대한축구협회도 3월에 월드컵 2차 예선 2경기(홈 경기 1회·원정 1회)가 예정대로 모두 치러지면 6월에는 월드컵 2차 예선 2경기(모두 홈경기)와 친선전 2경기를 펼친다는 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3월 월드컵 2차 예선 일정이 불투명해지면서 축구협회도 초조해진 상태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26일 "FIFA가 월드컵 2차 예선 참가국을 대상으로 3월에 경기를 치를 운동장의 명단을 제출하라는 공문을 보내왔다"라며 "H조에서 우리나라와 스리랑카만 제출한 상태다. 나머지 국가들은 아직 소식이 없는 상태"라고 귀띔했다.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원정에 나설 때 필수적인 자가격리다.

국가에 따라 현지에 도착하면 10일에서 2주의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상황은 월드컵 2차 예선 진행에 커다란 걸림돌이다.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플레이오프의 경우 한국과 중국의 방역 당국이 자가격리 면제에 대해 큰 틀에서 합의를 이룬 것으로 알려져 예정대로 경기(2월 19일·24일)가 치러질 전망이다.

하지만 월드컵 2차 예선은 H조에 속한 5개국이 모두 자가격리 면제에 합의해야 하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여기에 출입국 자체가 쉽지 않은 북한이 월드컵 2차 예선 홈 경기를 정상적으로 치를 수 있을지도 의문이다.

벤투호, 3월 월드컵 예선도

3월에 월드컵 2차 예선이 제대로 치러지지 못하면 6월에 남은 경기들을 모두 소화해야 하는 부담이 생긴다.

이러면 벤투호는 6월에 2주 동안 월드컵 2차 예선 4경기를 모두 치러야 하는 어려움에 직면한다. 더군다나 4경기 가운데 한 경기는 원정으로 치러야 한다.

사실상 월드컵 지역 예선을 총괄하는 아시아축구연맹(AFC)도 다양한 상황을 놓고 해결책 마련에 힘쓰고 있지만 상황은 녹록지 않은 상태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H조 5개국이 중립지역에 모여서 경기를 치르는 방안도 있지만 국가별 거리가 너무 멀고, 자칫 특정 국가에 유리할 수도 있어 결론을 내리기 어려운 상태"라고 아쉬워했다.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새글 알림

오늘도 건승하십셔 ㅅㅅㅅㅅ
대구뚱땡이 02.28 16:43
이제 채팅방 없어졌냐?
수방사특경대 02.27 21:35

댓글 알림

포인트랭킹

통계

  • 현재 접속자 109 명
  • 오늘 방문자 573명
  • 어제 방문자 1,100명
  • 최대 방문자 24,325명
  • 전체 방문자 1,837,739명
  • 전체 게시물 857,451개
  • 전체 댓글수 5,636개
  • 전체 회원수 2,594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