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FL 브래디, 슈퍼볼 앞두고 벨리칙 감독에게 감사 인사

NFL 브래디, 슈퍼볼 앞두고 벨리칙 감독에게 감사 인사

NFL 브래디, 슈퍼볼 앞두고 벨리칙 감독에게 감사 인사

"45살 이후에도 현역 고려 중"

NFL 브래디, 슈퍼볼 앞두고 벨리칙 감독에게 감사 인사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미국프로풋볼(NFL) 역사상 최고의 쿼터백으로 꼽히는 톰 브래디(44·탬파베이 버커니어스)가 오는 8일 개인 통산 10번째 슈퍼볼 무대를 밟는다.

뉴잉글랜드에서 20년간 뛰며 슈퍼볼 6회 우승을 달성한 브래디는 새 소속팀인 탬파베이 유니폼을 입고 7번째 정상을 노린다.

브래디는 그 6번의 우승을 모두 NFL 최고 전략가로 통하는 빌 벨리칙 뉴잉글랜드 감독과 함께 이뤄냈다.

브래디와 벨리칙 감독 중 누가 뉴잉글랜드의 성공에 더 크게 공헌했느냐는 오랜 기간 논란거리였다.

벨리칙 감독이 브래디가 없었어도 성공했을 것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았지만, 실상은 달랐다.

벨리칙 감독의 그림자에서 벗어난 브래디는 슈퍼볼 무대에 오르는 데 성공했고, 브래디를 잃은 벨리칙 감독은 플레이오프조차 진출하지 못했다.

하지만 브래디는 그 해묵은 논란을 가열시키는 대신 옛 은사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2일 UPI통신에 따르면 브래디는 이날 현지 취재진과의 줌(Zoom) 인터뷰에서 "난 벨리칙 감독과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며 "나는 그가 감독으로서 내 인생에서 의미했던 것에 대해 대단히 감사한다. 그는 선수로서 바랄 수 있는 모든 조건을 갖춘 감독이었다"고 말했다.

브래디는 "나는 뉴잉글랜드에서 보낸 시간을 사랑했다. 그곳에서 보낸 20년의 세월은 믿을 수 없을 정도였다"고 덧붙였다.

브래디는 "벨리칙 감독의 도움과 가르침과 없었다면 내가 이뤘던 일들을 결코 이루지 못했을 것"이라며 "그는 내게 최고의 감독이자 멘토다. 지금까지 많은 감독을 만났지만 그는 이 목록의 최상위에 있다"고 말했다.

NFL 명예의 전당 입성이 확실한 브래디는 지난해 3월 탬파베이와 2년간 5천만달러(약 623억원)에 계약했다.

45살까지 현역으로 뛰는 게 목표라고 말해왔던 브래디는 이제 그 이상을 꿈꾼다.

브래디는 "45살 이후에도 뛰는 것을 고려 중인 건 확실하다"며 "육체적인 한계에 도달하는 순간이 언제 올지 모른다. 계속 뛸 수 있도록 100% 헌신해야 한다"고 말했다.

탬파베이는 오는 8일 홈구장인 플로리다주 탬파의 레이먼드 제임스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슈퍼볼에서 캔자스시티 치프스와 격돌한다.
이 게시글에 달린 댓글 총 0

새글 알림

댓글 알림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포인트랭킹

통계

  • 현재 접속자 123(2) 명
  • 오늘 방문자 588명
  • 어제 방문자 737명
  • 최대 방문자 24,325명
  • 전체 방문자 2,222,017명
  • 전체 게시물 1,104,904개
  • 전체 댓글수 5,994개
  • 전체 회원수 249,024 명